정치권력 국민에게 돌려줘야

 

박찬종 前 국회의원 대구발전연구회 특강 

박찬종 전 국회의원이 특강차 14일 대구를 찾았다. "여의도 돈 정치 왜 혁파해야 하는가"라는 특강 주제답게 정치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14일 사단법인 대구발전연구회 주최로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특강에서 박 전 의원은 "한국정치는 갈수록 혼돈 속에 빠져들고 있다. 지금의 한국정치가 바뀌지 않는 한 국민이 주인이 되는 정치를 결코 실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정치를 망치는 주범은 여야 가릴 것 없이 부패 정당의 수구 기득권자들이 공천권을 틀어쥔 뒤 밀실야합으로 정치인을 뽑는 데 있다. 그 첫 부작용은 국회"라며 "국회의원은 국민 대표가 아니라 정당의 파견자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대구경북 정치와 관련, 박 전 의원은 "대구·경북도 지방이라는 자치 정부인데 1당(한나라당)이 지배하다 보니 지방자치 본래 기능을 상실한 채 시들고 있다"며 "그 책임은 정치권"이라고 밝혔다.


특히 박 전 의원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 대해 "국민정치라는 큰 정치를 해야 하는데 국민정치와는 거리가 먼 정당담합 정치의 중심에 서 있다"며 "국민적 지도자가 되기 위해선 ‘친박’, ‘복박’, ‘월박’ 등 기득권을 포기하고, 정치권력을 주인인 국민에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의원은 정치혁파 대안에 대해 "막대한 국가보조금을 받는 정당은 우리나라밖에 없다. 우리나라의 비민주적인 정당 현실에 비춰볼 때 보조금제부터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의원의 수를 200명 선으로 줄이는 대신 국회의원들에게 정당의 파견자가 아닌 국민대표라는 자율권을 부여해야 하고, 기초·광역 할 것 없이 정당 공천제를 폐지해 기초·광역단체장을 뽑는 권리를 국민에게 제대로 돌려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종규기자 jongku@msnet.co.kr

박찬종 약력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사법고시, 행정고시, 공인회계사 합격

전 한나라당 상임고문

1984 민정당사 점거 농성사건 대학생 변론

1985 미문화원 점거 농성사건 대학생 변론

1985 고대앞 시위사건으로 구속, 3년6월 변호사 업무정지

1987 아키노자유평화상 수상

1997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

2007 BBK사건 김경준 변론

2008 올바른사람들 공동대표, 인권변호사                                 jps.or.kr

by 우당 | 2008/11/15 16:09 | 박찬종의 한마디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saero2.egloos.com/tb/110659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