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김과의 인연 - 박기사 4편

 

박찬종을 기다리는 사람들 4편 - 3金과의 인연


김병총 


1969년, 박정희 정권의 ‘3선개헌’ 음모는 엉뚱하게도 ‘3김시대’를 열게 된다. 차기 대권을 기대하다가 실망한 김종필, 당돌하게 ‘40대 기수론’ 을 내세운 김영삼, ‘김영삼보다는 내가 해야지’ 하면서 기회를 엿보는 김대중, 이렇게 ‘비공식 40대 金씨 트로이카 - 3金’이 박정희의 장기집권 음모에 저항하면서 급부상을 하는 것이다. 이때 박찬종은 그의 20대를 마감하고 있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박찬종은 서울지검과 춘천지검에서 활약한 7년간의 검사생활을 마감하고 변호사와 공인회계사를 동시에 개업한다.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박찬종의 공통점 중 하나는 그 네 사람이 모두 집권여당 공천으로 출마한 선거에서 첫 번째 금배지를 달았다는 점이다. 자유당 거물정치인 장택사의 비서 출신인 김영삼은 1954년 고향 거제에서 자유당 공천으로 제3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여 정계에 등장한다. 김대중은 1959년 5월 14일 강원도 인제 보궐선거에서 당시 집권여당인 민주당 공천으로 출마하여 당선한다. 그러나 김대중이 네 번째 도전하여 당선한 그 선거는 이틀 후에 일어난 5.16 군사 쿠데타에 의해 국회가 해산됨으로써 금배지의 꿈을 앗아간다. 5.16 군사쿠데타를 주도한 김종필은 1963년 그가 창당한 민주공화당 공천으로 선거에 나가서 국회의원이 된다. 이들에게 첫 번째 금배지를 달아준 정당은 모두 집권여당이었다.


복과 덕을 겸비한 사람


 1973년 제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박찬종은 민주공화당 공천으로 부산 서 동 지역구에 출마하여 당선한다. 막강한 인물과 인재들이 모여 있는 민주공화당에서 박찬종씨를 발탁한 것은 그의 상품성 때문이었고, 부산 서 동 지역의 민주시민이 박찬종을 국회에 보낸 것은 그의 참신성과 장래성 때문이었다.

 박찬종의 이력을 보면 분명 그에게는 천복(天福)이 들어 있다. 복없는 자가 가장이 되면 가정이 곤경에 빠지고, 덕 없는 자가 나라를 맡으면 국가가 곤경에 빠진다는데, 박찬종은 오는 복을 차지만 그래도 따라붙는 복이 있는 사람이다. 가장의 복이 있으면 가정이 화목하고 국가지도자의 덕이 높으면 국운이 융성한다는 것이 진리라면, 천복을 타고난 박찬종의 구역에서는 횡액이 있을 수 없다. 소년출세(21세의 고시 2관왕, 22세의 고시 3관왕), 청년입지(막강 집권정당의 발탁에 의한 정계입문과 승승장구), 청년각성(민주공화당 정풍운동과 민추협의 주도적 활동), 중년유한(대권의 문턱을 넘나들다가 날쌘돌이 세력에 밀려나 와신상담한 시기), 장년유정(대권의 문턱에서 대권을 잃고 와신상담의 세월을 보낸 자만이 깨달을 수 있는 경지에서 정치를 보게 된 현재)의 과정을 거치고, 이제 다시 고향의 이웃 앞에 돌아와 겸손하게서 있는 그에게는 ‘맑은 복(淸福)’ 이 있다. 따라서 그의 주변에는 복이 서리지 않을 수 없다. 맑은 복(淸福)과 맑은 덕(淸德), 그것이 박찬종의 분위기다. 복 없고 덕 없는 것만큼 서러운 것이 있는가. 이제 우리 서민대중이 복덕(福德)을 누려야 할 때다. 복 있는 가장 덕 있는 지도자의 기운을 받아서.

 

 박찬종은 자기 가진 것 다 빼주고 빈껍데기가 되어서 허허 웃는 사람이다. 박찬종은 결코 남의 복덕을 빼먹고 기운 차리는 사람이 아니라 자기 복덕 다 빼주고 만족해하는 사람이다. 박찬조의 주변에 복덕이 서리지 않을 수 없는 이유가 그것이다. 맑은 사람은 자기 복덕을 주변에 뿌리고 탁한 사람은 주변의 복덕을 사취해서 자기 복덕으로 챙긴다. 맑은 사람과 탁한 사람을 가려낼 줄 아는 지혜가 유권자의 지혜다.


 변호사에 공인회계사에 국회의원 20년을 한 사람이 빈털터리라면 믿겠는가. 박찬종은 빈털터리다. 이런 경우와 비교해 보라. 온갖 선거에서 낙선을 밥 먹듯이 하고 원래 가진 것 없던 고위층의 재산이 신문에 오르내리고 있다. 박찬종의 이력에 비추어 보면 도무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박찬종의 가난은 이 시애의 경이(驚異), 바로 그것이다. 박찬종의 가난이 부정부패로 얼룩진 정치판의 죄를 씻어주는 별빛이 아닌지. 박찬종의 구역에 복덕이 가득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그것이다.






by 박찬종 | 2009/01/02 12:28 | 박기사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saero2.egloos.com/tb/128469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